HOME > 보전회소식 > 보전회소식
 
    전수자 김보현 조선일보 개재
   
윤구석      2021.03.14 21:39      143   
123.jpg(473 Kb)

“헛! 허엇!”

지난달 6일, 대전 동구의 한 시골 마을. 사방이 인삼밭과 숲으로 둘러싸인 한적한 흙 마당에서 김보현(28)씨가 참매 ‘태산이’를 노려보며 꿩고기를 흔들었다. 20m 앞 말뚝에 자리 잡은 태산이는 김씨의 외침에도 제 자리에서 푸드덕 날갯짓만 하며 한눈을 팔았다.

“더 목청껏 불러야지!”

한참을 옆에서 지켜보던 응사(鷹師·매를 부려 사냥하는 사람) 박용순(62)씨가 한 소리 했다. “줘봐!” 김씨로부터 먹이를 건네받더니 “합!” 소리친다. 태산이가 한달음에 박 응사 손으로 올라타 먹이를 물어뜯는다. “저도 태산이를 본 지 3년째인데, 여전히 응사님만 좋아하네요.” 김씨가 멋쩍은 듯 웃었다.

이곳은 한국 전통 매사냥보전회 본부이자, 박 응사가 네 마리의 매를 키우는 응방(鷹坊·매를 사육하고 훈련하는 장소). 박 응사가 후학들에게 매사냥을 전수하는 곳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매가 사람 손으로 돌아오도록 하는 ‘줄밥’ 훈련에 한창이었다.

지난달 6일 응사 박용순씨와 매사냥 이수자격증을 준비 중인 김보현씨, 기자(왼쪽부터)가 함께 매를 날리고 있다. /한준호 영상미디어 기자
지난달 6일 응사 박용순씨와 매사냥 이수자격증을 준비 중인 김보현씨, 기자(왼쪽부터)가 함께 매를 날리고 있다. /한준호 영상미디어 기자
박 응사가 “직접 해보라”며 버렁(매를 다룰 때 손을 보호하기 위한 가죽 장갑)을 건넸다. 떨리는 마음으로 꿩고기를 집었다. “핫! 헛! 허엇!” 별의별 소리를 내며 꿩고기를 흔들어도 태산이는 딴청만 피운다. 수십 번의 부름 끝에 간신히 태산이가 기자 손 위에 앉았다. 박 응사는 “매는 경계심이 많아 낯선 사람이 찾아오면 눈길도 안 준다”며 웃었다.이하 생략. 조선일보 2021.3.13일자 중에서



작성자명
비밀번호

Total:215 page:(14/1)
정보 강여울 2022 동계수련회 공지 22.01.12 13
정보 황대인 2021’ 한국전통매사냥 공개시연회 안내 [1] 21.11.29 119
정보 박용순 회원가입서 서식입니다. 16.05.11 1082
212 정보 강여울 효평마루 매사냥 전수,체험학교 사무실 벽화 완성 21.12.21 14
211 정보 강여울 시연회를 마치고... 21.12.21 17
210 정보 정원섭 축하말씀 21.12.16 26
209 정보 강여울 이민우,이민지 전수자 중,고급과정 전수교육 21.12.05 58
208 정보 강여울 11월27일 제4차 매사냥 체험교실 행사 21.11.28 31
207 정보 강여울 11월23일 동구&한국전통매사냥보전회 업무 협약식 21.11.24 28
206 정보 강여울 11월20일 제3차 매사냥 체험교실 행사 21.11.21 31
205 정보 강여울 11월13일 매사냥 체험교실 행사 [1] 21.11.14 62
204 정보 강여울 11월6일 매사냥 체험교실 행사 21.11.06 40
203 정보 강여울 2021년 11월 4일 한국전통매사냥보전회 정기 총회 21.11.06 35
202 정보 강여울 박찬용 전수자 중급과정 전수교육 2차 21.11.06 41
201 정보 강여울 강원도 매꾼 윤구석 이수자님의 소식 [2] 21.11.06 39
200 정보 강여울 신동각 전수자 초급과정 교육 21.11.04 80
[1] [2] [3] [4] [5] [6] [7] [8] [9] [10] [▶] [14]